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db7
여행가이드
 
  퓌센(Fussen)
ㆍ조회: 3116  
독일과 오스트리아 국경지대 인근의 알게우알프스산맥 동쪽 끝 레히강(江) 연안에 있다. 옛 로마제국의 국경초소가 있던 지역이며 628년에 세워진 베네딕투스회 성마그누스수도원을 중심으로 도시가 발달했다. 1294년 자치시가 되었다. 1745년 이곳에서 오스트리아 왕위계승전쟁에서 바이에른군대를 철수시키는 조약이 체결되었다.
현재의 성마그누스수도원과 교회는 1701년에서부터 1917년까지 오랜 기간에 걸쳐 지은 것인데, 교회의 지하실은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되어 있다. 도시에서 4km 떨어진 곳에는 슈반가우 숲이 펼쳐지는데, 그 숲 한자락에 월트디즈니가 디즈니랜드의 성을 지을 때 모델로 삼았다는 노이슈반슈타인성이 있다. 이 성은 중세 기사 전설에 매료된 바이에른 국왕 루드비히 2세가 지었다. 관광 휴양지이며 겨울 스포츠의 중심지이다. 주요 생산품은 의류와 밧줄이다.

=======================================================================================
유명한 노이슈반슈타인 성 옆에 있는 호엔슈반가우 성은 노이슈반슈타인 성을 지은 루드비히 2세가 태어나 17세까지 자란 성으로, 바이에른 왕가의 여름 별궁이었다. 루드비히 2세는 성인이 되어서도 어린시절을 보낸 호엔슈반가우 성을 잊지 못해 많은 시간을 이 성에서 보냈다. 이 성에서 노이슈반슈타인 성의 건축을 계획하기도 했다. 전체적으로 노란색을 띠고 있는 네오고딕 양식의 건물이 매우 독특한 매력을 갖고 있다. 성의 내부는 동양의 미술품으로 아름답고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다. 노이슈반슈타인 성의 명성 때문에 상대적으로 관심을 덜 받고 있기는 하지만, 노이슈반슈타인 성 못지않게 아름다운 성이다. 4월부터 9월까지는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 들어가 볼 수 있고, 10월부터 3월까지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만 문을 연다. 성 안에 들어가 보려면 성인의 경우 8유로의 입장료를 내야 한다. 호엔슈반가우성의 전체적인 모습을 한 눈에 감상하기 위해서는 노이슈반슈타인 성으로 가는 길을 따라 산으로 올라가야 한다.

========================================================================================
디즈니 랜드에 있는 성의 모델로 유명한 노이슈반슈타인 성은 뮌헨에서의 왕궁 생활이 지겨웠던 루드비히 2세가 전설 속의 성을 꿈꾸며 1869년부터 짓기 시작한 성이다. 바그너를 너무나 사랑했던 루드비히 2세는 바그너의 오페라 로엔그린에서 기사가 백조를 타고 사라지는 장면을 좋아해, 성의 이름을 노이슈반슈타인(새로운 백조의 돌)으로 지었다. 이 어마어마한 성을 지으면서 동시에 다른 성들도 몇 개씩이나 함께 지었기 때문에 엄청난 빚은 계속해서 불어났고, 루드비히 2세는 정신병자라는 소리까지 들어야 했다. 바그너에 대한 애정 때문에 성 곳곳에 바그너의 오페라를 표현한 벽화들을 그려두기까지 했지만, 이 성에 살게 된지 반 년 만에 폐위를 당해 결국 이 성에서 단 한번도 바그너를 만나지 못하고 요양소에 보내져 사흘 만에 죽은 채 발견되었다. 산을 오르다가 노이슈반슈타인 성으로 가는 길과 반대쪽으로 가다 보면 노이슈반슈타인 성을 바라보고 있는 산과 산 사이에 아슬아슬하게 걸려있는 마리엔 다리가 있는데, 이 다리 위에 서면 노이슈반슈타인 성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고 한다. 엽서나 사진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성의 모습이 바로 이 다리 위에서 찍은 것이다. 말로 표현 할 수 없을 만큼 아름답기도 하지만, 비운의 왕 루드비히2세의 슬픈 이야기 때문인지 조금 슬퍼 보이기도 하는 성이다.

- 출처 : 네이버테마백과사전
  0
3500